미국 프로농구 최고의 명장 ‘ 필 잭슨 ‘

2020년 여름 넷플릭스에서 새로운 다큐멘터리 <마이클 조던 : 더 라스트 댄스>가 인기를 끌었다.

마이틀 조던, 스코티 피펜, 데니스 로드먼 트리오가 이끌던 시카고 불스의 1997-1998 시즌을 주로 다룬 작품이다. 이 다큐멘터리는 마이클 조던 등 당시 활약했던 선수들의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뒷 이야기들을 중심으로 과거를 회상하며 인터뷰하는 형식으로 꾸며진 명작이다.

당시 시카고 불스의 픽 잭슨 감독과 제리 크라우스 단장은 심각한 불화와 마찰을 겪고 있었다.  필 잭슨은 팀을 떠나기로 결정했고,  마이클 조던 역시 필 잭슨이 아닌 다른 감독 밑에서는 경기를 뛰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한 상황이었다.

이러한 구단 내부의 위기로 시카고 불스 왕조의 마지막 해가 될 것 같아 혹시나 해서 찍어 놓았던 필름이 20여년이 지나서 빛을 본 것이다.

필 잭슨을 향한 마이클 조던의 존경과 애착심은 남달랐던 것으로 보인다.  단지 필 잭슨이 뛰어난 전략과 전술로 팀을 여러 번 우승으로 이끌어서가 아니라 필 잭슨으로부터 삶의 철학과 인생의 가치를 배울 수 있었기 때문이 아닌가 짐작한다.

그렇다면 필 잭슨이 왜 명장으로 불리는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NBA 리그를 비롯한 많은 스포츠 리그에는 매년 우승 팀과  준우승 팀 감독이 탄생한다.

NBA 에서 가장 많은 트로피를 받은 필 잭슨의 어떤 점이 그를 최고의 명장으로 만들었을까 ?

명장이라는 호칭은 우승팀 감독에게 자동으로 주어지는 타이틀이 아니다.  모든 스포츠 리그는 매년 우승팀이  새롭게 탄생하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비롯한 유럽 축구는 크고 작은 컵 대회가 있어서 실제로 우승컵을 차지한 구단은 1년에 여러팀이 나올 수 있다.

명장을 구분하는 기준은 다양하지만 감독으로서의 승률, 각종 대회에서의 우승 경력,  그리고 리그에서의 연속 우승 경력이 중요한  판단근거가 될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프로 스포츠 리그는 한 구단이 연속 우승을 하지 못하도록 견제하는 제도가 있는데 바로 ‘경쟁적 균형’ 이라고 부르는 일명 ‘약자 우대 정책’이다

만년 적자로 기업을 더 이상 경영할 수 없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 당연히 기업 파산이다 기업은 사라지고 직원들은 직장을 잃게 된다.  그것이 바로 우리가 알고 있는 비즈니스의 본질이다.

그런데 스포츠리그는 그와 정반대다.  꼴찌 팀에게는 최고의 혜택이 주어진다  그것이 바로 ‘경쟁적 균형’이라고 부르는 리그의 평준화 제도이다.

경쟁적 균형제도란 무엇인가 ?

프로 스포츠 리그는 종종 ‘경쟁적 균형’이란 명분 아래 리그에 소속된 모든 구단의 실력 차이를 최대한 평준화 하려는 노력을 한다.

구단간의 실력차이가 너무 클 경우 팬들의 관심이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같은 리그에 속하는 두 구단이 실력 차이가 확연하게 나서 승부를 너무 쉽게 예측할 수 있다면 이 경기에 대한 기대와 관심은 줄어들기 마련이다.

실력 차이가 많이 나는 프로야구팀과 고등학교 팀이 하는 경기를 누가 비싼 임장료를 내고 관람하고 싶어 하겠는가 ?

하지만 프로 스포츠 리그는 경쟁적 균형 제도를 통해 약체 팀에게 어드벤티지를 준다.  예를 들면 지난 해에 꼴찌를 한 구단에 다음 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부여해서 구단의 성적을 높일 수 있도록 특혜를 준다.

또한 꼴찌 구단의 실력이 저조해 경기가 방송되지 않았더라도 리그 전체 중계권 수입을 N분의 1로 공평히 나눠 1등 구단이든 꼴찌 구단이든 같은 금액의 중계권 수익을 챙길 수 있도록 배려 하기도 한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